[정보]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 (Tales of Xillia) [On/Off line 게임]


- 다음 영상은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 공식 트레일러 영상입니다 -

"Humans hold their wishes in their haerts and look up to the sky when they come true"

안녕하세요, maus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게임은 남코 반다이가 새롭게 개발하고 있는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Tales of Xillia) 입니다.
마지막으로 on/off 에서 포스팅 했던것 처럼 현재 남코 반다이는 몇일 후 '테일즈 오브 더 월드 3'를 PSP로 발매할 예정이지만, 한가지만 개발하는게 아닌 또 다른 프로젝트가 있었더군요.
바로 2011년에 발매할거라는 PS3, 첫 출시 예정인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입니다.

여태까지 등장한 남코 반다이의 테일즈 시리즈는 주인공과 히로인을 포함한 4인 파티를 중심으로 스토리가 진행이 됐었지만, 이번 엑시리아에서는 최초로 두명의 주인공을 선택하여 플레이 할수 있습니다. 그것도 남자, 여자로 말이죠.

그렇다면 게임속에 등장하는 두명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까요?


'
'
'
'

쥬드 마티스 (ジュート=マティス)
나이: 15세
신장: 163cm
성우: 요나가 츠바사

자신이 맡은 일은 확실하게 처리하는 인물로, 로얄 시티에서 의학을 공부하던 중이었다. 그러나 자신이 일으킨 사고로 인하여 고향을 떠나, 현재 메트로 폴리스 2 - 팬에있는 병원에서 공부중이다. 평소 차분한 성격의 소유자이나, 가끔식 충동적인 경향의 모습을 보여준다. 주로 분쟁이나 다툼속에 있는 모습을 볼수 있는데, 이는 참견하기 좋아하는 그만의 성격으로 인해 비롯된다.

평소와 다름없이 병원에서 공부를 하고있던 쥬드였으나, 갑작스럽게 등장한 정체를 알수없는 무리들이 병원을 수색한다. 군사 실험의 실패의 원인을 밝히로온걸로 추정되는 이들을 보던 쥬드는 밀라 (Milla Maxwell)와 조우하게 된다. 그는 특별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듯한 밀라 라는 인물을 동경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스스로 이용을 당해도 괜찮다고 믿고있다. 무기를 들고 싸우는것을 기피하며, 주먹으로 싸우는 무투가적인 경향을 보여주는 인물.

( 이미지만으로 봤을때 의학에서 공부한 인물로는 보이지 않는...)


밀라 막스웰 (ミラ=マクスウェル)
나이: 20세
신장: 168cm
성우: 사와시로 미유키

그녀는 땅,물,바람, 그리고 불의 정령을 소환할수 있으며, 스스로가 정령의 주인이라 자칭하는 소녀. 산골자기에 있었다고 말하는 그녀는, 비 이상적으로 모인 정령들이 군사 실험장에 있는것을 느끼며 찾아가게된다. 세상을 지켜보는 임무를 수행할때, 자신이 세계의 중심이란 듯이 거리낌 없이 행동하며, 아무런 책임감을 느끼지 못하는 인물을 혐오한다.

영적인 지혜와 지식은 가지고 있을지 모르나, 인간으로 살아가는 방법과, 문화에 무지하며 이에 큰 흥미를 가진다. 사실 그녀는 공복감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데, 이는 그녀의 주 에너지가 마나이기 때문이다. 초인적인 면을 보여주는 그녀는 정직한 소녀로써 자연을 옹호하는 인물이다. 

주된 무기는 한손검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이분은 의상이 뭔가 상당히 위험합니다. 아무래도 이번편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끌듯한 인물이군요.)



과연 이번편에 등장하는 주인공은 어떠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을까요? 뭔가 자신이 이 세상의 주인이다, 라는 듯한 마인드를 소유한 밀라 막스웰과 현실적이며 내성적일듯한 쥬드 마티스를 봤을때 서로가 매치돼는 이미지가 하나도 없다는걸 알수있죠. 사람은 월래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는것을 소유한 인물한테 끌린다고 하니 어쩌면 좋은 궁합일지도 모르겠네요. 


'
'
'
- 다음 왼쪽부터, 후지시마 코스케, 오쿠무라 다이고, 이노마타 무츠미 -

캐릭터 원화와 디자인은 시리즈 팬들에게 익숙한 후지시마 코스케와 이노마타 무츠미, 두 분이 담당한다고 합니다.테일즈 오브 어비스등 다른 여타 작품에서도 활동하셨던 분들이니 캐릭터 디자인은 나름 기대하고 있는 중이죠. 또한 오쿠무라 다이고 라는 아티스트 또한 포함돼 있는데 이 분은 Wii로 발매됐던 '테일즈 오브 심포니아'의 캐릭터 디자인 담당이시더군요. 과연 실력파들이 모인듯 합니다.

테일즈 제작팀은, 대 히트를 쳤던 '테일즈 오브 베스페리아'와 같은 비쥬얼로 가느냐, 아니면 수체화 같은 이미지의 그레이스로 갈지 고민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현재 나온 트레일러를 기준으로 봤을때 캐릭터 의상과 배경은 아무래도 그레이스쪽에 더 치우친거 같네요. 개인적으로 양쪽 측면을 잘 살려서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말이죠.
PS3를 기반으로 제작된 게임이라 그런지 그래픽 적인 측면에서도 훨씬 좋은걸 알수있네요. 풍부한 색체며, 소소한 디테일 까지 첨가한걸 보면 과연 15주년 기념작으로 나올 게임이라 심혈을 기울인거 같군요.
원화를 바탕으로 충실하게 재현시킨 아름다운 세계관이 독보이는군요. 이번 테일즈 시리즈는 유난히 그 색체가 더 남다른것 같네요. 마치 동화속에 나올거 같은 구조물과 색감이 너무 어울리는군요.


'
'
'
'

하마사키 아유미의 팬이시라면 희소식이 있습니다.
바로 이번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의 테마송은 하마사키 아유미가 담당하고있기 때문입니다. 이유는 바로, 하마사키 아유미의 곡은 언제나 강한 테마가 있어 젊은 사람에게 그것이 닿는다라 하더군요.

또한 개인 스스로도 사전에 자료등을 미리 받아서 어떤 메세지가 이 게임에 담겨져 있는지 공부한후 그것을 적극적인 메세지로 담으려고 한다 하니 어떤 곡이 나올지 기대되는군요.

현재 그녀는 오스트리아 출신 배우 이자 모델인 마뉴엘 슈바르츠와 작년에 결혼한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2011년 남코 반다이의 야심작인 '테일즈 오브 엑시리아' (Tales of Xillia)는 과연 플레이어들에게 어떤 평을 들을지 궁금하군요. 개인적으로 베스페리아를 좋아했던 저로썬 이와 비슷한 게임이 나온다 하니 대 환영일 뿐이지만 말이죠.

또한 남코 반다이의 새로운 시도가 과연 얼마나 큰 변화를 줄지도 궁금해지는군요.


'
'
'

그런데 난 Xbox360밖에 없자나... 아니 자동차 수리비로 살 돈까지....
난 아마 안될거야 으흑흑흑흑...

덧글

  • Scarbo 2011/01/28 17:32 # 답글

    이게 정말 PSP로 나온다는 겁니까?!! 그나저나 비주얼은 베스페리아 풍으로 갔으면 하는 것이 개인적인 바램입니다만 뭐 그런 건 아무래도 좋습니다, 출시되기만을 기다리는 심정입니다.

    좋은 정보 잘 보고 댓글 남기고 갑니다.
  • maus 2011/01/28 18:41 #

    어라...제가 실수로 PS3를 PSP라고 무의식적으로 적었더군요 (헉)
    요즘 몸이 머리의 통제를 벗어나 활동하고 있는듯한 기분이 무럭무럭 솟아나는군요 ;ㅂ;

  • Scarbo 2011/01/28 21:32 #

    아....PS3였습니까. 본문 뒤쪽에 PS3가 나오길래 혹시나 했습니다만 어쩐지 그래픽이 PSP치고는 격하게 뛰어나다는 감을 받았더라죠. PS3로도 딱히 상관은 없지만서도.....답글 감사합니다.
  • 사평 2011/01/28 19:23 # 답글

    테일즈는 1편인 판타지아 이후로는 해 본적이 없습니다. 역시 비한글화의 이유가 크겠죠.
  • Muu 2011/01/29 01:45 # 삭제 답글

    언제 돌아와?!
  • maus 2011/01/29 07:29 #

    YES, SIR!
  • tekst preclowy przyk 2022/09/16 21:04 # 삭제 답글

    계속하십시오, 훌륭한 항목
  • tabletki folisin bla 2022/09/16 23:46 # 삭제 답글

    글이 더 자주 올라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